• 간호계뉴스
  • "간호협회장 선거 모순적" 친정 반격나선 한간총

    2017.10.18 | 조회수 115 | 출처 : 기타정보

  • "간호협회장 선거 모순적" 친정 반격나선 한간총

    김소선 한간총 초대회장, 회장 후보등록제 없는 선거제도 지적

     

     

    |메디칼타임즈 이지현 기자| 최근 한국간호발전총연합(이하 한간총) 발족을 계기로 대한간호협회장 직선제 전환 요구 바람이 거세게 불고 있다. 

     

    한간총 측은 현 집행부의 견고한 친정체제 구축에 대해 강하게 문제를 제기, 직선제 촉구를 위한 10만명 서명운동 등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 지난 17일, 최근 발족한 한간총 초대회장을 맡은 연세대 간호대 김소선 교수에게 직접 그 배경과 향후 계획을 들어봤다. 

     

    김소선 초대회장은 "수년째 간호협회 측에 협회장 선거제도의 문제점에 대해 지적하고 직선제 도입을 제안했지만 묵살당했다"라면서 "더 이상은 혼자만의 메아리로 끝낼 수 없어 한간총을 발족하게됐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현재 서울시간호사회장으로 회원들의 의견을 수렴해 건의했지만 간협 측은 개인의 의견으로 치부해왔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그가 가장 문제 삼는 것은 후보등록제가 없다는 점. 그는 "보건의료계 타 단체의 경우 회장부보자 합동 토론회 등을 통해 공약이나 인물에 대해 검증하지만 간협은 누가 나오는 지도 모른 채 회장 선출이 진행되는 식"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일각에선 간협 회장을 노리고 문제를 제기하는 것이라고 하지만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협회 내부 선거제도 개선이 목표일 뿐"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 김소선 한간총 초대회장

    다음은 김소선 초대회장과의 일문일답. 

     

    Q: 간호협회장 직선제 요구는 어제오늘 얘기가 아니다. 지난 14일 한간총을 발족,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 계기는. 

     

    A: 지난 임원선거 당시 회장 후보등록제를 갖추지 않는 것 등 선거제도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지만 간호협회 측은 개인의 의견으로만 치부해 전혀 논의하지 않았다.

     

     그리고 이는 수년 째 계속되는 문제다. 더 이상은 안되겠다 싶어 한간총을 발족하게 됐다. 회원들은 누가 회장에 나오는지 회장 후보의 공약이 무엇인지도 모른 채 협회장 선거가 진행되는 것은 아이러니아닌가. 

     

    Q: 굳이 한간총이라는 별도의 조직을 둘 필요가 있었나. 협회 내에서 해결할 순 없었나.

     

     A: 앞서도 말했지만 수년 전부터 협회 내부에서 문제를 해결하려고 거듭 문제를 제기해왔지만 역부족이었다. 지난해 이사회에서도 의견을 냈지만 '문제를 제기하는 저의가 무엇이냐'고 얘기하더라. 그때 내부에서 해결이 어렵다고 판단했다.

     

     Q: 회장 선거제도(직선제/ 간선제)는 장단이 있을 수 있지 않나. 직선제를 주장하는 이유가 뭔가. 

     

    A: 현재 간호협회 집행부는 견고한 친정체제를 구축, 지금의 권력구조를 누구에게도 양보하지 않고 있다. 선거제도 또한 그에 맞춰진 상태다. 가령, 회장후보 자격기준이 전국 지부 중 5개 지부로부터 추천을 받아야한다. 굉장히 모순적이다. 

     

    Q: 전국을 대표하는 협회장이니 지부 추천을 받아야 한다는 주장은 합당해보이기도 하는데 왜 모순적인가? 

     

    A: 각 지부별로 회원 규모가 다른 만큼 가중치도 달라야 한다고 생각한다. 가령, 서울시간호사회는 4만 8천명으로 전체 회원의 절반 가까이를 차지해 지지를 받아도 5개 지부로부터 추천을 받지 못하면 후보등록을 할 수 없다. 반면 제주 등 타 지부 5개 지부의 찬성만 받으면 전체 회원의 10%에 못미쳐도 후보등록이 가능하다. 이게 말이되나. 

     

    또한 간협은 18만 회원 중 311명의 임원 및 대의원들이 차기 임원을 선출하고 주요 의사결정권을 갖는데 대의원의 선출은 지부별로 회원 800명당 1명으로 인원할당제다. 이 또한 대표성에 문제가 있다고 본다. 

     

     ▲ 간협 임원선거 직선제 촉구를 위한 10만명 서명운동 홈페이지 내용 중 일부

     

    Q: 간호협회는 한간총이 10만명 서명운동을 추진하는 것과 관련해 실체불명의 단체가 개인정보를 요구, 서명운동을 실시한다며 참여를 자제해줄 것을 독려하는 것으로 안다.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A: 개인정보를 요구한 바 없다. 자발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서명운동 홈페이지에 따르면 16일 오후 10시 기준으로 전국 간호대학 출신의 간호사 혹은 학생 1만 5천여명이 서명에 참여, 직선제 전환을 촉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들은 모두 실명으로 서명에 참여했다. 실체불명이 아니다. 한간총 발기인은 583명으로 약 600여명에 달한다. 

     

    일각에선 특정 지역 혹은 대학에 교수 및 간호대생만의 주장이라고 호도하고 있지만 이 또한 사실과 다르다. 참여자는 임상 간호사와 간호대생 50:50이며 지역별, 직군별로도 간호사와 간호대생이 골고루 섞여 있다. 

     

    Q: 지난 14일 한간총을 발족,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 것으로 안다. 내년 1월 총회까지는 시간이 꽤 남았는데 앞으로 어떤 활동을 추진할 예정인가.

     

    A: 내년 2월이 간호협회 총회다. 오는 12월 간협회장 후보가 결정된다. 간협이 TF팀을 만들어 직선제 검토 의지를 보여주면 다행이지만 아무래도 한간총에서 직선제 전환을 거듭 촉구해야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더불어 회원들이 원하는 회장이 누구인지 의견을 들어보고 공약은 무엇인지 살펴보는 것도 회원들의 권리행사 일환이라고 본다. 또한 단체를 만들었으니 문재인 케어 등 현안과 관련해 간호발전을 위한 대정부활동도 할 예정이다.

     
     
     

    <본 기사는 메디칼타임즈 어플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http://www.medicaltimes.com/News/1114452